사용자 삽입 이미지

요즘 퇴근할 때 쯤이면 대구광역시 버스안내시스템 홈페이지를 찾는다.

내가 타야할 노선번호를 입력하고 나면 그 차가 어디 쯤에 있는지, 언제쯤 회사를 나서면 되는지 미리 알아볼 수 있기 때문이다.

버스안내시스템을 알고나서부터는 미리 나가기 전에 홈페이지를 한번 찾아보고 바로 나가면 거의 예측한 시간에 차가 온다. 나가서 언제 차가 오는지 떨면서 기다릴 필요가 거의 없다.

이런 훌륭한 시스템을 쉽게 사용할 수 있는 환경이 유비쿼터스 환경이 아니겠는가? 정류장마다  버스정보 시스템이 디스플레이 되었으면 좋겠다.

무선 모바일 시스템을 별 제약없이 비용 문제가 발생하지 않는다면 이런 서비스는 아주 유용할 것이다. 그러나 현실은 그렇지 못해 안타깝다. 웹이 아닌 모바일로 접속을 하면 데이터 이용료를 내야 한다. 비록 얼마되지 않지만 소비자의 심리속에는 모바일 데이터 이용료가 비싸다는 고정관념이 박혀있다. 어서 빨리 비용의 걱정없는 모바일 통신이 되었으면 좋겠다.

훌륭한 시스템, 정말 사랑합니다
!
Posted by 까칠한 킬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jksblog.com BlogIcon JK 2007.01.31 23:0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시간표시되는 걸 보기는 했는데, 솔직히 미심쩍었는데,
    제대로 작동하나 보네요.
    코스 확인하러 갈 때만 사용했었는데, 좀 더 자주 이용해봐야 겠네요. ^^;

  2. Favicon of http://iamblogger.net/log BlogIcon UnknownArtist 2007.01.31 23:5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좋네요.. 서울에도 저런 거 있었으면 ㅠ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