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캡처 이미지 출처 : TMZ)

터미네이터에서 주인공인 존 코너의 엄마로 나온 사라 코너 역할로 분했던 린다 해밀턴의 최근 모습이다. 1956년생으로 한국나이 53세다. 테미네이터 감독이었던 제임스 카메론 감독과 결혼했다가 1999년 이혼했었다. 카메론으로부터 5천만 달러라는 거금의 이혼합의금을 받아서 떠들석 했었다. 지금 환율로 계산하면 무려 700억원 정도된다.

그녀는 카메론 감독의 4번째 재혼한 부인이었으니 이혼은 그리 놀랄 일도 아니었다. 린다는 1997년 남편이 감독을 맡은 영화 타이타닉에 출연했던 여배우 수지 에이미스에게 남편을 뺏겼다. 사진의 기사에 나온 것처럼 2005년엔 심각한 우울증에 걸렸다는 사실도 대중에게 공개되었다.

사진상으로 보이는 린다 해밀턴은 늙어도 너무 늙어버렸다. 백인들은 다른 인종에 비해 피부노화가 빨리 온다는 사실 정도는 알고 있었지만 53세의 아주머니로 보기엔 다소 무리가 있을 정도이다. 무엇이 그녀를 저토록 늙게 만들었을까? 세월은 아무도 비켜가지 못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터미네이터 2 - 1991년 출연 당시 린다 해밀턴의 모습)
Posted by 까칠한 킬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ㅂㅂ 2008.12.18 11:3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성형을 안했다는 거고 사진은 이상하게 나왔을 뿐.

  2. 뱀송 2008.12.19 15:1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보톡스며 다른 피부시술을 안한다고 하더라구요-ㅁ-
    늙는것은 자연스러운현상으로
    자연스러운것이 가장아름답다고.
    ^^사진은 주름이 극단적으로 찍힌것같지만.멋집니다.

  3. fd 2008.12.25 15:1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에드워드펄롱은요?

  4. fdㅇㄹㅇㄴㄹ 2008.12.25 15:1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삭발해도 멋진 존코너는 소식점

  5. ㅇㅇ 2012.11.05 19: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케이티홈즈뉴스보다가 조쉬해밀턴이라는 배우가 누군가 검색하고
    갑자기 생각난 린다해밀턴을 검색해보니 어떤 포스트에 현재모습이 끔찍하다는
    뉘앙스의 글이 있길래 헉..ㄷㄷ 하며 여기까지오게됐는데

    뭐가 충격이란건지...
    난 뭐 또 마약이라도 해서 몰골이 이상해졌는지 알았잖아...
    여전히 건재하신모습이고
    그 미소는 더욱 아름답네.
    얼굴의 주름 위에분들 말씀처럼 시술 안하셔서 너무 자연스레 주름이 많이 지셨네 ㅎㅎ
    아무튼 내눈엔 더 이뻐지셨는데... 각도 덜 져보이시고..
    선그라스 너무 멋지심. 목부분 살 안 늘어지신거 훌륭하심
    목부분 이쁘다...

  6. 린다짱 2019.10.21 16:5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담배는 몸에 해로워요. 건강하고 오래 사시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