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tel이 자사의 넷북(Netbook) 프로세서인 Atom의 생산을 세계 최대의 파운드리인 대만의 TSMC(Taiwan Semiconductor Manufacturing Co.)에서도 가능하도록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Intel은 이미 TSMC와는 무선칩과 일부 다른 칩셋의 생산에는 협력해 왔지만, 자사의 메인 프로세서 생산 자체를 맡긴 것은 TSMC가 처음이다. Intel은 자사의 PC용 CPU 생산을 타사의 파운드리에 맡긴 적이 없었기에 이번 결정은 상당히 의외로 받아들여지며 한편으로는 중요한 의미를 가지는 것으로 보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Atom은 Intel에게 있어서 계륵과도 같은 존재이다. Netbook의 인기로 Atom 프로세서의 수요는 늘었지만, 매출과 이익면에서는 Intel에 큰 도움을 주지 못하고 있으며, 기존 데스크탑용 CPU 및 노트북용 CPU 매출에 부정적인 영향을 주고 있기 때문이다.

2009/01/22 - [기술 & 트렌드] - 인텔도 반도체 공장 5곳 폐쇄하기로 결정

그런데, 그런 Atom CPU의 생산을 타사 파운드리까지 이용하여 공급을 확대하겠다는 전략은 Intel로서는 파격적인 결정이다. 결국 경기침체에 따른 PC용 프로세서의 판매량이 줄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Atom을 이용하여 공급선 확대를 통해 박리다매 전략을 펼치겠다는 것으로 분석할 수 있다.

성장하고 있는 미니 PC, 넷북 등의 Low-end PC시장과 MID, 스마트폰 등 모바일 기기 시장에 대한 적극적인 공략이 필요하다고 느끼고 있고, 결국 물량확대를 통해 타사와의 경쟁에서 기선을 제압하겠다는 것으로 풀이될 수 있다.

이미 스마트폰과 MID 등 넷북을 제외한 시장에서는 경쟁업체들이 활발하게 뛰고 있다. 주로 ARM 코어를 라이센스한 CPU들이 경합을 벌이고 있으며, 여기에 약간은 다른 방향(미니 PC 플랫폼)에서 AMD, VIA, NVIDIA(Atom 채용) 등이 가세하여 경쟁하고 있다. 현재 Intel은 Atom을 이용한 Nettop이란 미니 PC 플랫폼도 가지고 있다.

또 다른 측면에서는 프로세서 디자인 업체인 Qualcomm과 Broadcom에 대한 견제로도 볼 수 있다. TSMC는 이번 Atom 프로세서 생산에서 CPU에 메모리나 특수한 기능을 추가한 SoC(System on Chip) 형태의 칩 생산도 가능한 것으로 알려졌기 때문이다. 즉, 필요에 따라서 맞춤형 프로세서의 생산이 가능하다는 것이다.

Qualcomm의 SnapDragon, Broadcom의 VideoCore Series, TI는 OMAP 등 이미 MID나 모바일 기기 플랫폼 시장의 전운이 감돌고 있는 상황에서 세계 최대의 반도체 회사인 Intel의 Atom 마저 시장에 뛰어들게 되면 그야말로 치열한 각축전이 벌어질 것이다.

만일 SoC 형태로도 제공된다면 미니 PC, 넷북에서부터 특수한 분야의 모바일 프로세서까지 공급이 가능하다는 결론을 얻을 수 있다. 즉, Intel이 PC 이하의 모든 기기의 프로세서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겠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번 TSMC로의 Atom 수탁생산 결정은 세계 컴퓨터 프로세서 시장의 흐름을 파악할 수 있는 단초를 제공한다. 데스크탑 PC용 프로세서의 판매는 한계에 다다랐고 남은 시장은 미니 PC나 넷북, 모바일 분야이며, 한동안 칩제조 업체들의 격전장이 될 것임을 예고하고 있다.

2009/02/14 - [기술 & 트렌드] - 미래가 불투명한 PC용 프로세서(CPU) 시장 전망

앞으로 프로세서 시장엔 ARM core 프로세서 제품군, Atom, VIA, NVIDIA 등의 미니 PC 플랫폼, Qualcomm, Broadcom, TI 등의 SoC 기반 모바일 프로세서 등의 플레이어들이 각축을 벌일 것이다.

Posted by 까칠한 킬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