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lm Pre의 iTunes 연결이 막힌다. Palm Pre의 특징중 하나로 부각되었던 iTunes 연결과 DRM Free음악의 공유 기능이 불가능해진 것이다. 


Apple은 15일자로 iTunes의 새로운 버전인 iTunes 8.2.1 버전 업데이트를 발표했다. 업데이트에 포함된 기능으로 Palm Pre를 비롯한 타업체의 기기 연결을 막았다.

이에 대해 Palm측은 이러한 조치는 iTunes를 사용하는 많은 이용자들에게 불이익이 돌아간다며 공식입장을 표명했다. 고객들이 iTunes를 통해 다른 기기에 음악을 관리할 기회를 날려버렸다는 것이다.


따라서 Palm Pre 유저들은 iTunes 새버전으로 업데이트 하지 않거나, USB를 통해 직접 옮기거나 아니면 Missing Sync나 doubleTwist같은 써드파티 음원관리 프로그램을 사용할 것을 임시방편으로 권장하고 나섰다.

이번 Apple의 조치는 Palm Pre에 대한 직접적인 견제의 표시다. iPod 개발의 주역이었으며, Pre 개발을 주도한 Palm의 Jon Rubinstein CEO는누구보다 Apple의 정책과 철학에 대해 잘 이해하고 있는 사람이다.


멀티터치에 대한 특허는 올 1월 Apple측 명의로 등록이 완료되었다. 멀티터치에 대한 기술적용은 Apple 뿐만 아니라, 휴대폰 제조사들이 적용에 나섰다. 멀티터치나 제스쳐 자체가 이미 일반화되어가고 있는 상황인데 Apple은 이에 대해 공식적인 대응을 하고 있지 않다.

그러나 언제든 멀티터치에 대한 특허권을 들어 문제를 제기할 수는 있는 상황에 와 있다. 특히 Palm Pre에 대한 Apple의 견제는 눈에 띌 정도이다. 이번 iTunes 연결불가도 Pre를 견제한 것이라는 점은 분명하다. 그만큼 Palm Pre가 iPhone에는 거슬리는 존재이기 때문이다.  

이번 조치가 Palm Pre 판매에 악영향을 미칠 것은 분명하지만, 한편으로는 큰 문제가 되지 않을 것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Palm Pre를 음악기기로 사용할 유저들은 생각보다 많지 않으며, iTunes 연결 불가 때문에 Pre를 포기할 고객은 많지 않다는 주장이다.

그래도 Palm이 나서서 강조했던 Pre의 iTunes와의 연결은 분명 중요한 마케팅 포인트였다. Palm과 CEO인 Jon Rubinstein이 어떻게 대응할지 지켜봐야할 것 같다.


Posted by 까칠한 킬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joogunking.tistory.com BlogIcon joogunking 2009.07.16 17:4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예상은 했지만 애플의 대처가 생각보다 더 빠르네요.
    좀 너그럽게 허용해주면 ITS의 매출도 늘고 음악판매시장에서의 위치도 더 확립할 수 있을텐데.. 애플 너무 폐쇄적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