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pp Store에 올릴 애플리케이션 설명에 Android라는 단어가 들어가면 거부사유가 될 수도 있다. 'Finalist in Google's Android Developer's Challenge!'라는 문구가 Application Description(App Store App 설명)에 들어갔다고 Apple이 이를 수정해 달라고 요구하는 일이 발생했다.

Android 개발자 경진대회 결승에 올라간 App이라는 설명이 App Store 등록 거부사유가 된다면 개발자들은 어떻게 생각할까?

Flash of Genius: SAT Vocab


SAT 영어단어 공부를 돕는 App인 'Flash of Genius: SAT Vocab 2.2'를 만든 Tim Novikoff(Flash of Genius, LLC 창업자)는 App 심사를 요청하는 과정에서 Apple로부터 황당한 요청을 통보받았다.

Apple측에서 온 메일을 보면, App Description에 App과 상관없는 플랫폼(Android)에 대한 언급이 부적절했다고 설명하며, 'Finalist in Google's Android Developer's Challenge!' 라는 문구를 제거하면 좋겠다고 적혀 있었다.

App을 설명하기 위해 iPhone OS와 경쟁에 있는 Android를 언급했다는 이유로 App 심사를 거부할 수 있다는 것을 어떻게 받아들이면 될까? 단지 Android 경진대회 최종 결승까지 올랐다는 것을 설명에 넣었다고 App 심사과정에서 경쟁사 플랫폼에 대한 언급문구 삭제를 요청 받았다.

결국 이 App은 Apple이 요구한대로 해당 문구를 삭제하고 심사를 통과했으며 현재 App Store를 통해 판매되고 있다.

Apple이 Google과 불편한 관계를 지속하고 있다는 것은 널리 알려져 있는 사실이다. 특히 스마트폰 시장에서 iPhone과 Android폰 사이의 경쟁이 치열해지고 있는 상황이고, 실제 양사는 스마트폰 사업 이곳 저곳에서 대립하고 있다. 아무리 그렇더라도 App 설명에 경쟁사 플랫폼을 언급했다고 등록거부 사유가 된다는 것은 이해하기 힘들다.


지난주 Apple은 또 하나의 App 개발방식의 제한을 공식화 했다. 앞으로 위치기반 광고서비스 App은 승인해주지 않겠다는 것이다. 즉, iPhone 기기로 인하여 획득하는 위치기반 정보(GPS 및 POI 정보)를 응용하여 맞춤형 광고가 나오는 App을 허용하지 않겠다는 방침을 세웠다.

iPhone을 통해 제공되는 GPS 정보는 사용자 편의를 위해서만 사용할 수 있다며, 광고를 위한 정보활용은 할 수 없다는 방침을 세웠다. 그리고 이를 App 개발자들에게 공지했다. 만일 이런 기능이 들어갈 경우 App Review에서 거부할 것이라고 밝혔다.

Apple이 모바일 광고시장에 눈독을 들여왔었다는 것은 여러 경로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AdMob을 두고 Google과 경쟁하다가 결국 놓치고 지난달 Quattro Wireless를 인수했다. 이로 인해 언젠가는 Apple이 직접 모바일 광고시장으로 뛰어들 것이라는 예상은 되었다.

앞으로 App을 개발할 때 위치정보를 기반하여 광고를 보여주는 것은 피해야만 App Store에 등록할 수 있다. Apple이 직접 위치기반의 모바일 광고 서비스를 할 것이기 때문이다.


두가지 사례를 통해 살펴볼 때, Apple은 App 개발자들에게 자사의 이익에 반하는 어떤 식의 개발도 허용하지 않겠다는 엄포를 놓은 것이나 다름없다. 위치기반 광고에 대한 제한은 자신들의 사업영역이기 때문에 제한을 두는 것이고, Android라는 단어 사용은 지극히 감정적인 부분이다.

Apple의 이같은 App 개발 제한조치는 개발자들에겐 분명 부정적으로 작용할 것이다. 또한 앞으로도 광고뿐만 아니라 어떤 방식으로든 Apple의 사업 부분(특히 사업에 영향을 주는)과 관련이 있다면 개발과 App 등록에 제한을 받을 수 있다는 것을 의미하기 때문에 개발자들의 불만이 높아질 것이다.

Apple은 과거에도 그랬고 지금도 그렇지만 비즈니스에 있어서 폐쇄적인 정책을 고수하고 있다. 자신들만의 영역에서 개발자들이 움직여주길 바라고 있다. 새삼스러운 일은 아니지만 앞으로도 이런 폐쇄적인 정책에 대한 반발들이 계속 이어질 것이다.

당장 위치기반 광고서비스가 아예 iPhone OS에서는 불가능하다는 점을 인지한다면 개발자들은 그런 류의 App을 개발할 의지를 상실할 것이다. 또한 불필요에 가까운 App Description의 단어(Android) 필터링은 개발자들의 심기만 불편하게 할 뿐 Apple에 도움되는 것은 없다.

누가봐도 모바일 애플리케이션 시장은 Apple이 잘 파악하고 있고, iPhone OS 시장은 모범적으로 잘 이끌어 왔다. Apple은 Mobile Application Open Market이라는 장(場)을 개척한 장본인이다.

하지만 App 개발자에 대한 감정적인 대응과 비즈니스의 영역에 대한 독점은 Apple이 다시 한번 생각해 봐야 할 부분이다. iPhone OS와 App Store의 성공은 iPhone OS 단말기 보급 수량도 중요했지만, App 개발자들과 개발된 App이 있어 iPhone OS 생태계를 튼튼하게 만들었다는 사실을 잊지 말아야 한다. 

Apple의 독선적이고 반경쟁적인 모습은 자신들의 중요한 후원자인 개발자들의 등을 돌리게 만드는 요인이 될 수 있다. 힘을 가지면 악마가 되어 가는 속성은 Apple도 예외는 아닌 것 같다.
Posted by 까칠한 킬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chitsol.com BlogIcon 칫솔 2010.02.08 16:2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점점 애플이 대책이 없는 상황으로 가네요. 머지않아 애플 컴퓨터 시절 몰락의 역사를 반복할까 두렵습니다.

  2. PCP인사이드 2010.02.08 16:3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흠... 정말 이런식으로 진행된다면 말씀처럼 개발자들의 원성을 살수 있지 않을까 하네요.

  3. Apple-Code 2010.02.08 17:3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잊으셨나본데... 애플은 원래 저랬습니다만?? 편리함을 제공하는 대신 제품에 대한 통제가 강했지요..

  4. 천년 2010.02.08 17: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애플코드님 애플이 편리함을 제공한다고 하셨지만 전혀...편리해보이지 않는데요??

    • 초영 2010.02.08 21:40  댓글주소  수정/삭제

      엥? 편리하지 않으시다구요!!;;;;
      정말이세요?;;;;;

    • 다크 2010.02.09 10:18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 저도 터치쓰면서 편하다고 생각해본적은 없었어요.
      익숙해지면 편하다니...
      저는 직관성과 가벼움이 더 중요하다고 생각되어서요.

    • mm 2010.02.10 13:59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럼 윈도모바일이 편하실려나;;;;
      터치라는 자체가 불편하시다는건지;;;
      개인적인 기준이 다르니 머라 할말은 없습니다만

      직관성과 가벼움이 애플 UI의 대명사 이긴하죠 -_-;;;

    • Favicon of http://myskylark.co.cc BlogIcon 종달 2010.02.10 18:28  댓글주소  수정/삭제

      속담이 하나 있죠...
      사공이 많으면 배가 산으로 간다구요...
      사공은 한명만 있으면 됩니다...
      굳이 너도 나도 사공 한다고 달려들면 배가 어디로갈지 알수가 없지요...

  5. ㅋㅋㅋ글쓴이는토종한국인ㄴ 2010.02.08 18: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Sk가 kt 가들어간 어플을 등록하겟다하면 해줄까? 경쟁사홍보를왜자사의 어플리케이션 서비스로하게냅둘까? 생각을좀하고글을쓰자

    • ㅎㅎㅎㅎ 2010.02.10 17:43  댓글주소  수정/삭제

      일리가 있는 말씀이기는 합니다만,
      실제로 SK텔레콤의 네이트 온에서는
      KT문자 보내기 서비스가 연동되기는 한다는...

    • Favicon of http://myskylark.co.cc BlogIcon 종달 2010.02.10 18:29  댓글주소  수정/삭제

      뭐 그점은 전략적 제휴가 아닐까 싶은데요...
      그렇게 함으로 자사 메신저 서비스를 장려가 가능할테니까요...

  6. 하이에나 2010.02.08 21:0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새 아주 그냥 애플은 정의와 창의의 상징으로 아는 사람들 있던데, 정말 생각없는 사람들이다.
    애플이 마소보다 최소한 100배는 폐쇄적이고 독점적이란 사실을 왜 모르는 걸까.
    마소, 애플, 삼성, kt 모두다 기업임을 잊지 말아야 한다. 애플과 kt가 개방적이여서 아이폰을 만들고 파는게 아님을 알아야 한다.
    어차피 이익을 위해 움직이는 회사일 뿐이고 소비자가 현명한 소비를 함으로 기업을 개방적으로 유도할수 있는 것이다.

  7. Kei 2010.02.08 21:3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다소 어린애의 징징거림과도 같은 느낌입니다만..
    회사에 있어서 이해가 안가는 부분은 아니네요 ^^;
    (그것이 애플이라면 더욱더 [...])

  8. Favicon of http://adish.tistory.com BlogIcon adish 2010.02.09 02:3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잡스의 옛날 병이 다시 도지는 것 같습니다. 으휴...

  9. Favicon of http://joogunking.tistory.com/ BlogIcon joogunking 2010.02.09 07:4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예전 IBM같은 개방형 플랫폼에 시장 한번 다 뺏겨봐야..
    아~~욕심이 지나치면 망하는구나 할꺼예요...

    http://asadal.bloter.net/7091 에서 읽었던 댓글이 생각나네요.
    어떻게 플랫폼홀더가 플랫폼내의 모든것을 통제하는 시스템이 이렇게 광범위하게 받아들여졌는지 정말 개탄스럴 따름입니다. 지난 십수년간 거대한 MS을 견제하기 위해 IT업계는 수많은 에너지를 써왔는데 어떻게 MS보다 한걸음 더 나아가 플랫폼홀더가 비단 어플리케이션 검열 뿐 아니라 마켓 통로까지 꽉 쥐는 형태를 아무 비판없이 받아들일수 있는지… 과거엔 애플이 신선한 아이디어집단이라고 생각해서 어떻게든 존속해야 한다고 생각했는데, 최근엔 용인할수 없는 시장형태를 이끌어가는 모습에서 애플은 사라져야 하는 존재라는 생각만 드는군요

    • 라피나 2010.02.09 18:14  댓글주소  수정/삭제

      개방형에 뺐겼다고도할수있습니다만 별로 그렇지도않습니다...
      애플은 여전히 맥을 만듭니다만 IBM은 PC사업 접은지 오래됬죠.. IBM입장에서만 보면 개방형이 유리했다고 볼수있을까요?

  10. QQ2 2010.02.09 08:5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러한 면이 애플의 한계가 되겠습니다. 물론 국내 대기업들은 그 정도가 차원다르게 심하지요. 만약 당신이 현대의 어는 공장에 급한 볼일이 있어 대우나 삼성의 차를 타고간다면 정문에서 통과되지 않습니다. 길가에 차 세우고 걸어가라는 소리를 듣습니다. 차로 이분이면 가는거리를 이십분이상 걸어 공장을 가로질러가면서 어떤생각이 들거같습니까? 그 회사에 이로움을 주는 행동을 하기가 싫어지겠지요. 자기들의 적수라고 그것을 소비자에게까지 강요한다면 공감할수가 없지요.

  11. Favicon of http://poem23.com BlogIcon 학주니 2010.02.09 10:1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책을 결정하는 부분이야 회사 맘대로지만..
    좀 초딩스러운 애플의 대처는 -.-;;;

  12. ㄴㅇㄹ 2010.02.10 18:0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애플이야 원래 사가지없는놈들이죠뭐ㅋㅋ

  13. gon. 2010.02.11 11:4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좀 잘못 알고 계신듯..
    등록거부한 게 아니고 등록은 됐으나 해당 문구는 아이폰 앱 스토어와 관계 없는 문구이니 지우는 게 적절하다는 메일을 받은 거죠. 개발자도 이에 수긍해서 해당 문구를 지운 것이고, '등록을 위해서' 지운 게 아닙니다. (http://flash-of-genius.com/blog/?p=8) 안드로이드 문구가 들어갔다고 해서 등록거부한 게 아닙니다. 두 가지는 비슷해보여도 큰 차이죠. 저렇게 단정적으로 쓰시는 건 사실을 왜곡하는 거 같네요.

    그리고 지역기반 광고를 금지한 것에 관련한 부분도 상당히 왜곡 과장해서 해석하시는 듯 하네요. 광고만을 위한 위치정보 사용을 금지한 것이지, 위치정보를 활용하는 앱에서의 맞춤형광고까지 금한 건 아닙니다. 해석에 따라 아이폰 사용자에게 더 나은 경험을 위한 결정이라고할 수도 있고, 그렇게 보는 의견도 상당수 있습니다. (http://www.macrumors.com/iphone/2010/02/05/apple-to-iphone-developers-geolocation-not-to-be-used-solely-for-ads/) 쓰신 것처럼 애플이 직접 모바일 광고에 뛰어들기 때문에 막은 것이다라고 단정짓는 건 좀 성급한 판단이고, 단정짓기 이전에 가능성을 열어두었어야죠.

    • Favicon of https://cusee.net BlogIcon 까칠한 킬크 2010.02.11 12: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지적 감사합니다. 최초 이를 보도한 기사에서는 등록거부라고 되어 있었는데, 지금 찾아보니 그런 말이 없군요. 하지만, 심사과정에서 '리젝 되지 않았으니, 문구를 제거하는 것이 좋겠다'라고 메일이 왔다고 되어있습니다. 이를 어떻게 해석하면 좋을 지는 각자에게 맞겨야 하겠습니다. 잘못 적은 부분은 수정하였습니다.

      광고부분에 대한 내용은 어디까지나 외신과 언론의 보도에 따른 제 의견일뿐입니다. '상당한 왜곡과 과장'이라는 부분은 아마도 귀하께서 그렇게 느끼시는 것일거고요. 말씀하신 형태로의 광고제한인지는 앞으로 지켜보도록 하시죠. 다만, 이런 의견 저런 의견이 있을 수 있다는 것은 인정하겠습니다. 마지막으로 제 판단이 성급하다거나 다른 가능성을 열어둬야 한다는 귀하의 지적은 받아들이기 힘드네요.

      다시한번 잘못된 사실에 대한 지적 정말 감사합니다.

    • gon. 2010.02.11 13:25  댓글주소  수정/삭제

      지적에 대한 빠른 수정과 감사에 오히려 제가 당황스럽네요 ^^;

      어쨌건 지금까지 애플이 잘 해오고 있는 것 같은데, 애플 생태계에 잡음이 많은 건 아이폰 유저입장에서 그리 좋은 건 아니네요..

  14. 2010.05.15 18:0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애플은 아무리 좋게 봐주려고 해도 지나치게 독선적이고 오만합니다. 현시점에서 매력적인 도구를 만들어내는 것은 사실이나 소비자 입장에서 애플이 호된 맛을 한번 봐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너무 안하무인이에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