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D 영상에 대한 관심은 영화를 중심으로 높아져 가고 있습니다. 넓은 스크린에 현장감이 느껴지는 사운드와 잘 만들어진 콘텐츠가 어울리는 영화는 평면(2D)에서 입체(3D)로 옮겨 가면서 새로운 즐길거리로 부상하고 있습니다.

우리가 보는 세상은 원래가 입체지만, 이 세상을 평면의 스크린으로 옮기면 입체감은 거의 느낄 수 없게 됩니다. 입체감은 사람의 오른쪽 눈과 왼쪽 눈의 시각차에 의해 느껴지게 되는 것입니다. 일상생활에서의 입체감은 오른쪽 눈과 왼쪽 눈이 보는 서로 다른 영상이 우리의 뇌에서 합쳐지면서 극대화되는 것입니다.

Panasonic 3D 캠코더


영화는 3D의 세상을 2D의 평면 필름에 담는 기술입니다. 이를 다시 3D 영상으로 보여줘야 된다면 어떤 기술이 필요하게 될까요? 그때는 인간의 시각차를 역으로 이용하게 됩니다. 결국 인체의 시각특성을 이용하여 2D의 영상을 3D의 입체로 느껴지도록 만드는 것입니다.

우리가 어떤 모습을 보게 될 때 오른쪽 눈과 왼쪽 눈이 동시에 영상을 입력받게 됩니다. 이때 두 눈의 촛점이 앞쪽에 맞추어지는 경우와 뒤쪽에 맞추어지는 경우가 발생하게 됩니다. 앞쪽으로 맞춰지면 돌출되어 보이고, 뒤쪽에 맞추어지면 멀어져 보이게 됩니다. 원근감과 입체감이 느껴지는 원리입니다. 3D 기술은 이런 우리 눈의 편차를 이용하여 입체감을 느끼도록 하는 것입니다.


이제 3D 구현 기술은 영화관을 벗어나 TV로 옮겨가고 있습니다. 3D TV는 영화 스크린에서 좀 더 작은 액정 스크린으로 옮겨간 것이죠. 구현하는 기술적인 차이가 존재할 지는 몰라도 전반적으로 인간의 시각차를 이용한다는 점에서는 같은 원리입니다.

관련글 : 2010/08/17 -  LG전자 3D 노트북 R590 체험기 (1) 제품 살펴보기

3D PC, 3D 노트북

영화는 극장에서 많은 사람들이 함께 봅니다. TV는 이보다 작은 가정단위에서 즐기게 됩니다. 그렇다면 개인단위로 즐길 수 있는 3D 영상 장치는 무엇이 될까요? 어렵지 않게 이런 기기는 바로 컴퓨터(PC)라는 점을 눈치챌 수 있습니다. 바로 3D PC, 3D 노트북, 3D 모니터가 시장에 선을 보이는 이유가 여기에 있습니다.

액티브방식의 3D 안경


그런 점에서 LG전자의 3D PC 출시는 어쩌면 당연한 수순을 밟고 있다고 볼 수 있습니다. 영상가전의 3D 제공 기술은 점점 개인화되는 방향으로 발전할 가능성이 높기 때문이죠. 앞으로 3D 영상 가전과 함께 3D 콘텐츠도 많이 늘어날 것으로 보입니다.

3D 노트북 R590 D.AR3DK는 3D 영상을 즐기는 기술적인 방법으로, 비교적 구현 방법이 간단한 패시브 방식을 채택했습니다. 편광안경과 편광필름(디스플레이)을 통해 오른쪽과 왼쪽 눈의 시각차를 이용하는 원리를 사용하고 있습니다.

액티브방식의 3D 안경과 에미터


패시브방식은 액티브방식과는 달리 안경에 별다른 전원장치가 필요없고 노트북 역시 다른 별도 장치(에미터)가 필요치 않아, 모빌리티가 강조되는 노트북에 어울리는 방식입니다. 다만 액티브방식에 비해 3D 효과는 조금 떨어지고, 화면 각도에 따라 3D 구현이 달라지는 점이 있지만 3D를 즐기는 자체로는 크게 문제가 없는 방식입니다.

패시브방식의 편광 3D 안경

안경 착용자를 위한 클립형 안경


노트북과 함께 제공되는 편광안경은 전용 노트북과의 거리를 고려하여 만든 것이어서 다른 3D 기기용으로 사용할 수는 없습니다. 노트북 디스플레이에 장착된 편광필름과의 최적화를 통해 만들어진 구성품이기 때문이죠.

TriDef 3D 메인화면


노트북에서 3D 효과를 느끼기 위해서는 'TriDef 3D'라는 프로그램을 이용해야 합니다. 3D 비디오, 3D DVD, 3D 사진, 3D 게임 등 총 4가지 장르의 미디어를 즐길 수 있도록 구성되어 있습니다. TriDef 3D는 일종의 3D 엔진이라고 볼 수 있습니다.

단점으로 지적될만한 부분도 있습니다. 노트북이라는 특성상 안경을 쓰고 보는 거리와 시야각 그리고 디스플레이를 바라보는 각도에 따라 3D 효과는 다르게 나타날 수 있다는 점입니다. 화면이 크긴 하지만 안경을 착용했을 때 디스플레이 외의 다른 부분도 보이는 것은 노트북이기에 감수할 수 밖에 없는 부분인 것 같습니다. 

3D 게임을 즐기자

LG전자의 3D 노트북 R590 D.AR3DK는 여러 콘텐츠 중에서 게임에 좀 더 촛점을 두고 있습니다. 극장이나 TV보다는 PC를 이용해서 즐기는 개인적인 콘텐츠가 바로 게임이기 때문이죠. 또한 게임이라는 것 자체가 가상세계(Virtual World)이므로 3D와의 만남은 지극히 자연스러운 현상이라고 볼 수 있습니다.

TriDef 3D Ignition


현재 TriDef 3D에서 지원하는 유명 게임 프로파일은 엔씨소프트의 AION(아이온)을 비롯하여 Age of Empires, Battlefield, Call of Duty, 문명, Command & Conquer, FIFA 10, GTA 4, Madden NFL, MS Flight Simulator X, Need for Speed, Starcraft 2, Street Fight 4, The Sims, Warcraft 등 제목만 들어도 금방 알 수 있는 게임들을 3D 영상으로 즐길 수 있습니다. 모두 210개의 프로파일을 공식적으로 지원하고 있습니다.

TriDef 3D로 구동시킨 Aion 화면


처음으로 3D 게임을 접하면 약간은 어색한 것이 느껴집니다. 평소에 안경을 쓰지않는 저는 안경 자체로 어색했고, 3D 영상 구현도 어색하게 느껴졌습니다. 3D 화면을 보면 어지럽게 느껴지는 소위 울렁증도 처음엔 발생했습니다. 시각차를 이용한 기술이어서 우리의 뇌가 적응하는데 시간이 필요하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3D에 대한 적응은 3D 콘텐츠를 자주 이용하면서부터 서서히 줄어들었습니다. 어느정도 몰입을 하고 있으면 어지럽거나 안경을 쓰고 있다는 것조차도 잊어버릴 때가 있었습니다. 물론 3D 콘텐츠에 따라 3D 이펙트의 강도가 다르기 때문에 적응하는 데도 차이가 있습니다.

아이온 사냥장면 3D 영상


리니지로 유명한 엔씨소프트의 온라인 게임인 아이온(AION)을 전면에 내세운 이유 역시 개인화된 3D 콘텐츠의 모범답안으로 적합했기 때문입니다. 비교적 고사양을 요구하는 온라인 게임에 3D까지 지원한다는 것 자체로도 노트북 성능에 대해서는 크게 신경쓰지 않아도 된다는 것은 알 수 있습니다.

대규모 다중 사용자 온라인 역할수행게임(MMORPG)인 아이온의 경우, 처음 시작하면서 주위 배경과 게임 캐릭터의 원근감이 느껴지면서 이제까지 겪어보지 못한 이상한 느낌을 받았습니다. 아마도 2D에 익숙한 화면들이 3D로 보이면서 뇌가 인지하는데 혼란스러운데 원인이 있을 것으로 추측됩니다.

한 장면에 서로 다른 두 개의 영상을 이용하여 3D를 구현한다


복잡한 그래픽으로 이미 평면에 구현한 3D 이미지들이 나오는 가운데, 이를 다시 기술적인 방법으로 3D 영상을 구현해서 입체감은 아주 만족스러운 수준입니다. 캐릭터 주변의 사물들에 원근감이 확실하고, 사냥시 공격에서는 다가오는 사냥감과 캐릭터의 위치가 현실감을 더해줍니다.

3D 안경을 통해 본 게임 장면


처음에 노트북 3D 안경을 보았을 때 썬글라스처럼 느껴져 화면을 쳐다보면 어둡게 보이는 것은 아닌지 걱정했었습니다. 그러나 실제는 전혀 그렇지 않았습니다. 그 비결은 바로 LED 백라이트 덕분이었습니다. 평소 사용하던 노트북의 CCFL(형광램프) 백라이트와는 큰 차이를 느낄 수 있었습니다.

R590 디스플레이는 선명하고 밝기 때문에 평소에 디스플레이 밝기 단계를 중간 정도로 낮추어 사용하고 있습니다. 3D 영상에서 선명도나 밝기는 입체감을 느끼는데 중요한 역할을 하게 되는데 R590 D.AR2DK는 만족스러운 선명도와 밝기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3D 영상에 적응되니 2D 영상을 보게되면 밋밋해 보이는 부작용 아닌 부작용도 있습니다. 그만큼 3D 영상이라는 것이 또 다른 재미를 준다는 것은 확실해 보입니다. 

게임만이 3D의 전부는 아니다

TriDef 3D를 통해 프로파일을 지원하는 게임을 찾으면서 리스트에서 낯익은 프로그램을 하나 발견했습니다. 바로 Google Earth인데요, 왜 Google Earth가 게임 프로파일에 올라가 있는지는 조금 의아하지만 반가운 것은 사실이었습니다.

Google Earth를 3D로 감상할 수 있다


지구본 돌리듯 지구를 이리저리 빙빙 돌려보며 궁금한 장소의 모습을 하늘에서 바라본다는 것은 신나는 일입니다. 하늘에서 뿐만 아니라 그곳의 거리 모습까지 즐길 수 있다는 점에서 Google Earth는 상당히 재미있는 서비스임에는 분명합니다.

TriDef 3D Google Earth로 본 자유의 여신상


이런 Google Earth에 3D가 지원된다는 것을 몰랐습니다. 프로그램 설정에 보니 빌딩 3D 이미지 보기가 있었군요. 실사와 비실사 모두 지원하는데 지도위에 3D로 구현된 빌딩들의 높낮이까지 나타나는 모습은 정말 신기합니다. 마치 건축물의 미니어쳐처럼 느껴지는데 평면으로 보는 건물의 느낌과는 완전히 다른 모습이 연출되었습니다.

TriDef 3D를 통하지 않고 일반 Google Earth를 통해 3D 건물을 보는 느낌과 TriDef 3D를 통해서 보여지는 지도의 모습은 느낌이 상당히 다릅니다. 건물의 높낮이가 확연하게 느껴지고 마치 홀로그램을 보는 듯한 착각을 할 정도로 입체감이 뛰어나게 나타납니다.

Google Earth의 3D 건물 보기 - 바르셀로나 람블라스 거리


Google Earth는 호기심 많은 아이들이 더 좋아합니다. 초등학생 3학년 둘째 아이는 평소에 보던 Google Eatrh에 빌딩 3D가 나타나는 것을 보여주자 아예 혼자 노트북을 차지하고는 이곳 저곳을 구경하느라 정신이 없었습니다.

3D 체험은 게임이 가장 큰 부분을 차지하고 있지만, 기존의 동영상 클립이나 사진, DVD 타이틀도 3D로 변환하여 즐길 수 있습니다. 3D 전용 콘텐츠에 비해 3D의 깊이나 입체감은 덜 하지만 TriDef 3D의 설정값 조절을 통해 좀 더 입체감 있는 콘텐츠 감상이 가능합니다.

3D 영화의 한 장면


3D 콘텐츠로 변환하여 즐길 수 있다고 말했지만, 실제로는 전용 플레이어를 통해 2D 영상을 3D화시켜 보여주는 방식입니다. 제대로 3D를 즐기고 싶다면 역시나 전용 콘텐츠가 필요하다는 느낌입니다. 앞으로 3D 전용 콘텐츠는 계속해서 나올 것으로 예상됩니다.

3D PC나 3D 노트북의 성공 가능성은 3D 콘텐츠의 생산에 달려있다고 해도 과언은 아닙니다. 영화나 게임처럼 기업이 만드는 콘텐츠 뿐만 아니라 개인이 직접 만들 수 있는 동영상이나 사진 등의 콘텐츠가 늘어나야 수요도 증가할 것입니다.

3D 카메라 후지필름 FinePix REAL 3D W1


최근 조금씩이지만 시장에는 개인용 3D 콘텐츠를 제작할 수 있는 디지털 기기들이 선을 보이고 있습니다. 아마도 이렇게 만들어진 콘텐츠는 가정용 3D TV뿐만 아니라 3D PC 시장에 미치는 영향도 클 것으로 보입니다. 풍부한 콘텐츠가 있다면 이를 재생할 수 있는 기기의 수요가 늘어난다는 것은 당연한 일일테지요.

기대되는 3D 노트북 PC의 활용

두 초등학생을 자녀로 둔 학부모 입장에서, 3D 노트북 혹은 3D PC에 기대되는 부분은 적지않습니다. 앞서 예를 든 Google Earth 3D의 경우에도 그랬지만, 게임과 영화, 사진 등의 엔터테인먼트 콘텐츠 뿐만 아니라 교육이나 학습, 연구 등과 관련된 3D 콘텐츠와 다양한 활용 방안이 제시되면 좋겠다는 생각을 해보게 되었습니다.

교육 콘텐츠 분야에 3D가 적용된다면?


우리가 직접 겪지 못하는 대부분의 지식은 평면화(2D)된 책이나 영상물을 통해 얻고 있습니다. 3D 기술을 통해 이들을 입체화시켜 교육이나 연구에 활용할 수 있다면 쌓을 수 있는 지식과 성과는 더욱 늘어날 것 같습니다.

먼 미래의 이야기를 배경으로 하는 SF 영화를 보면, 영상통화는 홀로그램을 통하여 마치 상대방을 앞에 둔 듯이 서로 대화하고, 컴퓨터를 키보드 뿐만 아니라 입체 화면을 통해 제어하는 모습이 연출됩니다. 사물의 모습을 보고 싶을 때 단면만이 아닌 입체영상으로 물체의 방향을 돌려 이해를 돕는 장면이 나오기도 하죠. 모두 3D 영상과 관련된 모습들입니다.


그곳에 가지 않아도 생생하게 가상의 세계를 PC에서 느낄 수 있고, 박물관에 가지 않아도 전시물품을 집에 앉아서 감상할 수 있다면, 또 입체 분자와 DNA의 모양을 노트북을 통해 구조를 파악할 수 있다면 분명 거기에는 3D 기술이 가장 중요한 부분을 차지할 것입니다.

LG전자의 3D 노트북 PC에는 이런 미래 사회의 모습이 함께 비추어집니다. 좀 더 현실세계와 가까워질 수 있도록 돕는 기술이 바로 3D 입니다. 따라서 앞으로도 더 다양한 방법으로 3D 콘텐츠와 가까워질 수 있도록 관련 기술과 콘텐츠를 제공해 줄 것이라고 믿습니다.

3D 콘텐츠는 계속해서 늘어나고 있습니다. 이런 콘텐츠는 영화관과 TV에 이어 PC로 이어질 것이 분명합니다. 콘텐츠는 점점 개인화되어 실생활에서 활용될 것입니다. 엔터테인먼트, 학습, 연구, 쇼핑 등으로 확대될 것입니다. 3D 노트북은 우리 생활에 가상 환경을 만들어 주는 중요한 개인 기기가 될 것입니다. 

Posted by 까칠한 킬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www.monolog.kr BlogIcon 여노 2010.08.25 11:2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3D 컨텐츠 소비기기가 빠른속도로 확산되고 있네요.. 컴퓨터까지 3D 라.. 이제 생산기기도 빠른 속도로 소비자들의 손에 쥐어졌으면 좋겠습니다.

  2. 기미러브 2010.09.03 00:1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결국 LG도 NVIDIA 방식의 3D display로 가는군요... NVIDIA말고 대안은 없단말인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