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Pew Research Center의 Internet & American Life Project(PIP)는 지난 8월 9일부터 9월 13일까지 18세 이상 미국 성인 남녀 3,001명을 대상으로 위치 기반 서비스에 전화 설문 조사 결과를 내놨다.

출처 : Pew Research Center


Location-Based Service(LBS)에 대한 주제로 한 설문이었는데, 온라인 서비스를 이용하는 미국의 성인 LBS 이용 인구는 4%이며, 18세에서 29세까지의 연령층은 조사 대상 평균의 두 배인 8%가 이용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히스패닉(라틴계)이 백인이나 흑인에 비해 LBS 이용률이 높았다. 백인 3%, 흑인 5%에 비해 히스패닉은 10% 정도의 이용률을 보여, 인종별 LBS 이용률에 차이가 있다는 점도 보여줬다. 또한 남성(6%)이 여성(3%)에 비해 LBS 이용률이 높게 나타났다.

GPS가 내장된 스마트폰 보급이 늘어남에 따라 체크인을 목적으로 하는 LBS가 여럿 등장했다. 대표적으로 Foursqure나 Gowalla, Yelp 등이 있다. 국내에도 아임인이나 다음플레이스 등의 위치기반 서비스들이 있다.

이러한 LBS들은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와의 연동을 통해 현재 자신의 위치를 친구들과 공유하고 근처에 친구가 있는지를 알아보거나, 자신의 방문 기록을 남기기 위한 목적으로 사용되고 있다.

체크인을 기반으로 하는 서비스들은 방문 정보의 공유에 있긴 하지만, 개인적인 방문 기록과 재미라는 측면에서 활용되는 경우도 많다. 성과에 따라 Badge나 Level을 부여하고, Foursqure같은 경우 Mayor라는 지위를 주기도 한다. 

현재 제공되는 LBS기반의 각종 서비스들은 사용자들에게 작은 성취감 정도의 만족감을 제공하는 것이 전부다. 자신의 위치를 친구들과 공유한다는 개념은 연인 사이나 아주 친하게 지내는 수준이 아니라면 크게 활용되지 않으며, 이러한 경향은 연령이 높아질수록 활용률이 떨어진다.

LBS는 Twitter나 Facebook같은 Status Update 서비스와 함께 활용되면서 가입자를 확보하고 있으며, 이들 서비스와의 연동은 거의 필수적이다. 그러나 Facebook이 Place라는 LBS를 시작하면서 이들과의 밀월관계도 오래가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GeoSocial Service로 구분되는 체크인 서비스들은 GPS 내장 스마트폰과 Twitter, Facebook 같은 SNS와 함께 동반 성장했다. PIP 조사에 따르면 불과 2년만에 미국 성인 인터넷 유저들의 Twitter를 비롯한 SNS(Status Update) 서비스 사용 인구는 6%에서 24%로 늘었다.

LBS 역시 이러한 SNS의 성장과 함께 동반 성장할 것으로 보이는데, 스마트폰에서의 SNS 성장은 LBS에게도 기회가 되고 있다. Facebook이 발표한 Deals의 경우에도 LBS 체크인 서비스를 기반으로 하여 성공 가능성이 높다.

2010/11/04 - 성공할 수 밖에 없는 LBS, Facebook Deals

체크인 서비스는 기존의 단순 재미나 흥미 차원을 넘어 Commerce와 접목되어야만 성공할 가능성이 높다. 스마트폰과 SNS가 함께 뭉쳐지고 여기에 LBS와 Commerce가 연계되는 모델이 가장 이상적인 모델이다.

스마트폰 사용자 저변이 확대되면서 젊은층에서의 사용률이 높은 가운데, 앞으로 LBS와 SNS의 결합이 본격화될 것이다. 이에 따른 Mobile Commerce의 성장은 말하지 않아도 될 것이다.

LBS 활용이 생각만큼 활발하지 못했던 것은 Commerce의 결합이 없었기 때문이다. Commerce의 활성화는 시장을 선도할 사업자나 플랫폼이 없었기 때문인데 Facebook 같은 거대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가 뛰어든다면 시장은 빠르게 성장할 것으로 보인다.

미국 온라인 성인 인구의 4%가 LBS를 사용하고 있으며, 젊은층의 사용률이 높아진다는 것은 LBS 서비스의 성장 가능성을 예고하는 것이다. 비록 현재는 수치상으로 낮은 활용률을 보이고 있지만 Mobile Commerce와의 결합이 본격화 된다면 시장 양상은 달라질 것이다.
Posted by 까칠한 킬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