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pple이 클라우드 기반의 스트리밍 음악 서비스를 선보일 날이 멀지 않은 것 같다. Reuter는 내부 관계자의 정보를 통해 4대 주요 음반사와의 클라우드(Cloud) 기반의 스트리밍 서비스 라이선스 계약이 막바지 단계라고 전했다.

최소 약 2주 이전에 Warner Music Group(WMG)와 계약이 체결되었고, EMI Group과 Sony Music Entertainment(SME)와 계약도 최근에 이루어졌다고 한다. 남은 것은 최대 음반사인 Vivendi의 Universal Music Group(UMG)뿐인데 계약이 임박했다고 한다.

만일 4대 주요 음반사와 스트리밍 음악 서비스 라이선스 체결이 완료되면 iTunes를 통해 음악을 구입하고 Apple이 제공하는 클라우드 공간에 저장이 가능하며 언제든 스트리밍 방식으로 음악을 들을 수 있게 된다.

클라우드 기반의 스트리밍 음악 서비스는 대형 IT 서비스들의 격전장으로 바뀌고 있다. 이미 Amazon과 Google은 서비스를 시작했다. 포문을 먼저 연 것은 Amazon이었는데 3월말 Cloud Drive와 Cloud Player를 발표하면서였다. 이때 주요 음반사들과 사전 계약없이 발표되어 음반사들이 불만을 나타내기도 했다.

2011/03/30 - 클라우드 음악 서비스 제공하는 아마존
2011/04/22 - 애플, 구글, 아마존의 스트리밍 음악 서비스 경쟁
2011/05/11 - Google I/O 2011 행사 키포인트 다섯 가지와 선물

Amazon에 이어 Google도 I/O 행사를 통해 Google Music beta 서비스를 론칭하면서 스트리밍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발표했다. 이제 남은 것은 디지털 음원 판매 1위인 Apple뿐인데, 주요 음반사와의 계약이 마무리되면 곧 정식 서비스를 발표할 예정이다.


Apple의 클라우드 기반 음악 스트리밍 서비스의 정식 발표는 다음 달 6일부터 10일까지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릴 WWDC 2011(세계 개발자 회의)행사가 가장 유력하다. 차세대 iPhone 발표 여부로 이목이 집중되어 있는 이 행사에서 서비스가 발표될 것이 거의 확실하다.

Amazon과 Google은 음반사들과 특별한 라이선스 없이 음악을 보관해 주는 locker(라커) 서비스라는 측면으로 접근하고 있지만, Apple은 음반사들의 스트리밍 서비스 라이선스라는 합의점을 가지고 협상했다는 점이 다르다. 이후 서비스의 활성화 여부와 맞물려 Amazon과 Google에 대한 음반사들의 라이선스 체결 요구가 거세질 것으로 보인다.

음악 스트리밍 서비스는 클라우드 서비스의 본격적인 확산에 앞서 실질적으로 사용자들이 체감할 수 있는 개인 서비스여서 다른 클라우드 서비스로 확대될 수 있는 단초를 제공한다. 음악에 이어 동영상이나 사진, 문서 등의 디지털 콘텐츠의 클라우드 서비스 확산의 기반이 될 수 있다.

클라우드 기반의 음악 스트리밍 서비스는 스마트폰과 타블렛의 확산, LTE, WiMAX 같은 차세대 이동통신 서비스의 등장과 함께 개인용 핵심 서비스로 제공되는 것이다. 

사용자들이 클라우드 환경을 자신의 로컬 스토리지와의 차이점을 느끼지 못할 정도가 되고, 단말기에 정보가 저장되지 않는 형태의 서비스를 받아들이게 되면 단말기 수요가 늘어날 수 있고, 가격도 저렴해질 수 있는 요건이 된다. 제조사들과 서비스 제공사들이 적극 바라는 트렌드가 되는 것이다.

한편 주요 IT 서비스 업체의 스트리밍 서비스는 음악 전문 스트리밍 서비스인 Spotify의 미국 진출에는 악재로 작용할 것 같다. 유럽에서는 성공적인 사업을 진행하고 있지만, 미국에 안착할 수 있을 지는 의문이다. 의외로 구입과 저장, 스트리밍 중심이 아닌 스트리밍을 통한 임대 형태의 저렴한 서비스라는 장점을 내세울 수도 있을 것이다.

Amazon, Google, Apple의 클라우드 기반 음악 서비스 경쟁이 시작되었다. 또한 더 많은 서비스 사업자들이 속속 이 시장에서 경쟁할 것으로 보인다. iTunes과 경쟁하고 있는 Rhapsody나 Pandora Radio, Netflix 같은 사업자도 미래 경쟁자로 부상할 수 있다. Microsoft 역시 스마트폰 플랫폼 시장을 위해서라도 경쟁에 합류할 것으로 예상된다.


ABI Research의 조사에 따르면 올해부터 2016년까지 모바일 음악 스트리밍 시장은 급격하게 커질 것으로 보이며, 특히 아시아 태평양 지역의 시장 규모가 큰 성장을 이룰 것으로 내다봤다.
Posted by 까칠한 킬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blog.raystyle.net BlogIcon Ray 2011.05.21 12:4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스트리밍이라... 멜론으로 스트리밍 서비스를 써보고 있는데, 이거 괜찮더라고요. 빠른 무선망이좀더 퍼진다면 음악은 클라우드를 듣는 것이 정석이 될듯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