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SS는 누가 말하는 것처럼 그렇게 대단한 신기술이 아니라고 생각한다.

RSS는 하나의 프로토콜(Protocol)일뿐이다. 즉, 일종의 규격이나 약속이다.

우리가 잘 알고 있는 유명한 프로토콜중에는 http(Hyper Text Transfer Protocol)가 있다. 흔히 웹 프로토콜로 많이 알려져 있다. 하지만 누구도 http를 이용한 비즈니스라고 이야기 하지 않는다. http는 차라리 인터넷 비즈니스 인프라에 가까운 기술일 수도 있다.

RSS 역시 http처럼 그 개념이 정의되고 알려지기 시작하면서 많은 사람들이 호기심과 기대를 가지고 바라보고 있다. 혹자는 대단한 신기술이라 이야기 하기도 하고, 혹자는 별 것 아닌 기술이라고 하기도 한다.

중요한 것은 RSS의 기본적인 기능에 대한 이해와 자신의 비즈니스에 어떤 역할을 할 수 있는지이다.

RSS는 배포의 기술이라고 한마디로 요약할 수 있다. 배포와 관련된 비즈니스라면 한번 생각해볼만한 기술이다. 많은 사람들이 RSS의 비즈니스적인 강점을 생각할때 콘텐츠와 배포의 관점을 보기 때문이다.

앞으로는(지금도 그렇지만) 콘텐츠의 중요성이 강조될 것이고, 이 콘텐츠를 기존의 배포방식에서 벗어나고자 하는 욕구의 산물이 바로 RSS이다.

RSS 그 자체가 비즈니스가 될 요소는 극히 작은 영역이라고 볼 수 있다. 다만, 이것 하나만 기억하면 좋을듯 하다.

기존의 콘텐츠를 배포하는 방식인 웹서비스(홈페이지 개설), 이메일 마케팅, 푸쉬기술, 전용 클라이언트를 통한 배포 등의 방식보다 거부감이나 접근제약이 약하며, 훨씬 효율적인 배포능력을 가진 규격이 RSS 라는 것이다.
Posted by 까칠한 킬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