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의 생성과 유통에 관심이 많은 나는 MP3P에 유독 관심이 많았다. MP3 플레이어가 음악 콘텐츠를 재생하는 기기이지만, 중요한 것은 MP3 음악 콘텐츠를 어떻게 만들고 어떻게 구하며, 어떻게 기기에 담는지가 주요 관심사였다.

왜 굳이 MP3를 주목하느냐 하면, MP3가 가장 먼저 유통에 성공한 디지털 콘텐츠의 종류 중 하나이기 때문이다. 음악도 하나의 정보에 속한다. 음악은 소비자가 소비를 원하는 기본적인 정보 중의 하나이다. 영화도 그렇고 책도 그렇다. 뉴스도 그렇고 관심사가 담긴 블로그 포스팅도 그렇다.

어제 있었던 3G iPhone의 발표를 보면서, 우리는 왜 저런 제품을 만들지 못할까, Apple, Steve Jobs, iPod 과 같은 열광적인 팬을 만들어내지 못할까 하는 생각을 또 해보게 되었다.

아무 이유없이 Apple을 동경하고 있는 것은 아닌지, 남들이 열광하니까 따라서 열광하는척 하는 것은 아닌지도 생각해 봤다. 그러나, 나름대로 동경하는 이유를 희미하게 알 수 있었다.

iPod이 처음 나왔을때, 이미 세계 MP3P 시장은 어느정도 성숙단계에 이른 상황이었다. 또한 국내업체들이 서서히 시장의 선두주자로 나서고 있었으며, 쉽게 접할 수 있는 대중적인 전자제품으로 자리를 잡고 있었다.

MP3P의 보급에 결정적인 것은 인터넷과 P2P 서비스였다. 구입비용이 들어가지 않는 P2P를 통한 음악 다운로드는 MP3P 시장을 더욱 발전시키는 밑거름이 되었다. PMP가 대박을 내려면 영화다운로드 시장이 커져야 하는 이치와 같다.

사실, MP3P가 막 성숙기에 들었을때, 사람들은 MP3P의 기능과 디자인, 가격에 관심을 가졌다. Apple이 iPod을 내놓았을때, 보이지 않게 강조한 것은 흰색 이어폰(당시 타사는 대부분 검은색이었다)과 쉽게 노래를 찾고 들을 수 있는 MP3P의 유저인터페이스(UI)였다. 음악을 듣는 것 자체로는 타사와 경쟁하지 않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출처 :Flickr)

그러다가 냅스터사태가 벌어졌고, Apple은 여기서 중요한 사업기회를 발견하게 된다. 바로 iTunes(더 정확하게는 iTunes Music Store)의 등장이었다. '냅스터처럼 쉽게 원하는 음악을 찾게해주고, 쉽게 내 MP3P로 옮겨가게 만들자.' 단순하지만 막강한 비즈니스 모델이 이렇게 탄생된 것이다.

그 후 Steve Jobs는 iPod을 통해 사람들의 욕구를 읽어내기 시작한다. 절대 동영상 플레이어를 만들지 않겠다고 호언장담했던 그가 비디오를 지원하는 iPod을 만들어내기 시작했다.

단지 듣는 음악 플레이어에서 업그레이드하기 위해 어쩔 수 없이 비디오 기능을 넣은 것이 아니라, 이미 구축되어 있는 콘텐츠 밸류 체인(Content Value Chain)인 iTunes가 있었기 때문에 비디오 콘텐츠 유통에 어려움이 없어서였다.

아직 유료 비디오 다운로드 시장이 활성화된 것은 아니지만, iPod을 이용하여 무료 콘텐츠 유통 모델을 시험한 것이 Podcast 였다. Podcast는 MP3P의 가능성을 음악이 아닌 다른 디지털 콘텐츠의 유통에서 찾았다는데 큰 의의가 있다.

RSS와 Podcast는 다음 세대의 콘텐츠 유통의 훌륭한 모델이 되었다. IPTV와 실시간 스트리밍 등의 기술이 나오고 있지만, 한동안 비용과 기술, 디바이스의 문제로 쉽게 풀리지 않을 문제를 Apple은 Podcast로 풀었다.

그사이 MP3P를 만들던 국내 회사들은 어떠했는가? 다른 전자제품들과 같은 운명의 길을 걸었다. 시장이 포화될 쯤에 하드웨어를 업그레이드하고 저장용량을 늘이고, 기능을 추가하고 다른 제품과의 컨버전스, 가격인하 등 다양한 노력을 했었다.

그러면서, iPod이 한국에서는 고전하고 있다며 스스로를 자위했다. 그 이유가 단순히 우리나라 소비자의 정서에 맞지않아서였을까? 난 그 이유가 iTunes(iTMS)가 국내에 들어오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생각한다.

현재 단순한 기능의 MP3P는 중국에 의해 한국시장은 초토화되었다. 그저 그렇고 그런 제품들이 난무하고 있고, 소비자는 저가의 제품에 익숙해져 있다. 아이리버나 코원 등의 MP3P를 고집하는 소비자가 그나마 존재하는 것은 A/S나 브랜드 인지도, 약간의 디자인 선호도에 있을 뿐 중국산 제품들과 그다지 차이를 못느끼게 되었다.

물론 국내 업체들이 트렌드를 따라가지 못해서 이렇게 되었다는 것은 아니다. 여러가지 노력을 했고, Apple을 벤치마킹 하기도 했지만 MP3P를 넘어서지 못한 것이 그들의 한계였다.

Apple이 iPod과 iMac을 내놓다가 왜 갑자기 iPhone을 만들겠다고 나섰을까?

Apple은 소비자들이 원하는 휴대폰에 대한 욕구를 읽었기 때문이다.

이미 Nokia나 삼성전자, Motorola 등 쟁쟁한 제조사들이 있지만, 그들이 만들어 내는 것은 늘 '휴대폰'이었다. 이들 제조사들은 기능은 늘어나지만 그 기능을 제대로 활용하는 방법을 제시하지 않았다.

사람들은 무선인터넷을 집과 사무실이 아닌 아무곳에서나 하고 싶었고, 그러기 위해서 휴대폰 따로 인터넷 기기 따로 가지고 다니길 원치 않았다. 사람들은 휴대전화의 음성 통화 기능은 필요했지만, 정작 몇 백 달러짜리 고가의 휴대폰의 나머지 기능은 제대로 다룰 줄은 몰랐다.

스마트폰의 필요성이 없음을 휴대폰 제조사 스스로가 알리고 있던 시장을, Apple은 발견한 것이다. 스마트폰은 비즈니스 시장에만 존재한다는 관념도 깨뜨렸다. 개인 소비자가 스마트폰에 관심이 없었던 것이 아니고, 그저 휴대폰을 제대로 몰랐던 것이다.

iPhone 1.0은 통신비 제약없는 웹브라우징이 되는 것으로 사람들을 사로잡았고, 2.0은 더 빠른 속도로 브라우징 외에 다른 인터넷 기능들을 연결하는 것에 주안점을 두었으며, iTunes와 같은 iPhone용 콘텐츠 허브를 연동했다. 그것이 바로 App Store와 MobileMe 서비스다. 물론 iTMS도 있다.

iPhone 팔아서 이윤을 남기는 비즈니스가 기존 휴대폰 제조사의 비즈니스 모델이라면, iPod의 비즈니스 모델을 적용한 콘텐츠 장사가 바로 iPhone의 사업모델이다.

레인콤의 양덕준 의장의 회사설립후 공식 인터뷰가 오늘자 전자신문에 떴다.

전자신문 : 민트패스 "누구나 쉽게 쓸 수 있는 컨버전스 단말기에 도전"

2008/05/19 - [기술 & 트렌드] - 레인콤을 떠난 양덕준 전 대표의 새출발

얼마전에도 언급했지만, 레인콤은 현재 중대한 변화의 기로에 서있다. 양덕준 사장(현 민트패스 대표)은 레인콤이 MP3P로 계속 간다는 것에 회의적이었을 것이다. 레인콤은 MP3P 회사로 각인되어 있는한 더이상의 성장은 힘들다는 것을 느꼈을 것이다.

양 사장은 “앞으로 디지털 시장에서 인터넷 콘텐츠와 단말기의 연동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라며 “인터넷에 널린 잡다한 쓰레기 정보를 정제해서 개인이 원하고 필요로 하는 콘텐츠를 단말기에 맞게 전달하는 데 초점을 맞췄다”고 말했다.

신문 기사 내용 중 일부인데, 결국 레인콤에게 음악만이 전부가 아니라는 사실이다. 그렇다고 네비게이션도 아니다. 전자사전도 아니며, DMB 플레이어도 아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출처 : 민트패스 홈페이지 출장의 달인)

한때, 개인적으로 고민했던 사업모델이 콘텐츠 유통에 대한 것이었다. 플레이어는 MP3P 였지만, 음악 외에 다른 콘텐츠가 충분히 가능하다는 기초하에서 생각했던 것인데, 민트패스에 의해 구현될 것 같다는 생각이 든다. (Podcast에 대해 유독 관심이 많은 이유가 이것 때문이었다)

만일 지금의 레인콤이 앞으로 5년 10년 뒤에도 존경받는 회사, 발전하는 회사가 되려면 MP3를 벗어나야 한다. 그 사실을 양덕준 민트패스 대표는 잘 알고 있을 것이다.

PS. Podcast와 비즈니스에 대한 포스팅들

2006/02/21 - [기술 & 트렌드] - Podcasting
2006/03/08 - [기술 & 트렌드] - 뉴스 기사를 MP3로 들을 수 있다면? (1)
2006/04/12 - [기술 & 트렌드] - 국내에서 Podcast가 활성화되지 않은 이유...
2006/06/02 - [기술 & 트렌드] - Podcast의 영향력은 점점 강해진다.
2006/06/05 - [기술 & 트렌드] - MP3P의 살 길
2006/06/15 - [기술 & 트렌드] - MP3P의 살 길(2)
2006/06/17 - [기술 & 트렌드] - 팟캐스트로 뭘 할 수 있냐고?
2006/06/19 - [기술 & 트렌드] - MP3 Player는 어떻게 진화할 것인가?
2006/07/14 - [기술 & 트렌드] - TTS를 이용해 간단히 만들어 본 Podcast
2006/08/12 - [기술 & 트렌드] - 팟캐스트는 비즈니스 영역에서도 활발하게 활용 중
2006/10/17 - [기술 & 트렌드] - Podcast와 Time-Shift 그리고 방송
2006/12/19 - [기술 & 트렌드] - 기업은 Podcast를 이용한 마케팅에 관심을 가져야 한다
2007/02/23 - [기술 & 트렌드] - PMP와 MP3P 그리고 MP4P 시장의 개화
2007/05/15 - [기술 & 트렌드] - 기업의 블로그 활용방안 및 Podcast의 활용

Posted by 까칠한 킬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PCPINSIDE 2008.06.11 11:4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좋은 글 잘 읽었습니다.
    머리속에서만 맴돌던 생각들은 단 한방에 정리해 준 글이었습니다. ^^

  2. hoon 2008.06.11 13:4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리도 변해야죠. 제가 볼때는 심하게 변해야 합니다.
    그래도 경쟁하기 빡셀테죠.ㅎ

    번외 이야기입니다만... 제가 아이팟을 구입하지 않았던점은...
    단지 음질이 중급정도 밖에 되지 않았던것이죠. 그냥 노멀하고...
    밋밋한 느낌이었죠. 그래서 디자인과 그 밖의 편리성이 아무리 좋아도 눈에 안들어오더군요. 요즘 나온 애플기기들은 또 어떨지 모르겠네요.ㅎㅎ

    하지만... 아이폰은 정말 갖고싶네요. 우리나라에 출시된다면... 통신사를 변경해서라도 옮깁니다.ㅎㅎ

  3. OGS 2008.06.11 18:3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글이네요~ 읽다보니 조금 다른 얘기를 하고 싶어서...

    조금 다른 얘기지만 i-tunes가 여전히 불법적인 음원 다운로드의 20%정도만을 흡수 한 것으로 알고 있는데.. 전 국내 전자업체가 device에만 초점을 맞췄던 것이나 국내에서 i-tunes같은 사업모델이 발전하지 못했던 이유가 소득 수준의 차이에도 있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불법적인 다운로드에도 불구하고 음반시장이 그리 큰 타격을 입지 않았던 일본과 미국등을 보면.. 우리나라의 음반시장이 이런 '꼴'이 나버린 이유를 단지 성숙하지 못한 음반 수요자의 의식 구조나 나쁘게 말해서 국민성 또는 수익모델 개발에 인색한 기업들의 탓으로 돌리기에는 충분하지 않은 듯하네요.

    이미 소득수준 이상(?)의 풍요로움을 느끼는 우리나라지만 외형적인 수치로서 우리나라의 소득수준과 2-3배이상이 차이나는 일본이나 미국시장과는 달리 디바이스같은 유형적인 상품이 아닌 음원이나 동영상등 기타 무형적인 상품에 대해서 소득수준에 비해서 적지않은 금액을 지불하는 것이 쉽지 않았을 것이라는 것이지요. 두가지가 큰 차이가나는 금액이지만 소비자로서 상대적인 가치를 부여한다면 음원같은 콘텐츠의 구입이 적지 않은 금액으로 받아들여지지 않았을까 하는 생각입니다. - 60000이상하는 커피 한잔에는 관대하지만 10000원내외의 cd한장이나 1000-2000정도의 음원 구입에는 인색한 것이 그러한 이유가 아닐까..

    어쨌든 그런 소득수준에 기인한 소비자들의 경제적인 선택이 많은 기업들이 device의 개발과 유통에만 초점을 맞추는 데 하나의 이유가 되지 않았나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 Favicon of https://cusee.net BlogIcon 까칠한 킬크 2008.06.11 22: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네, 일리있는 말씀입니다. 문제는 가격만 적절하다면(미국이나 일본과 같은 수준으로 1:1 비교되는 것은 무리가 있겠죠) 구매로 이어질 수 있는 교차점이 있다는 겁니다. 노래 한곡에 500원이 아닌 100원이라면 어떨까요? 사업자의 판매가치와 소비자가 지불하려는 가치의 괴리를 좁힐 수 있는 방법이 있다면 가능한 일이라고 봅니다. 다만, 제가 보기엔 가격면에서 사업자들이 물러서길 싫어한다는데 좀 더 큰 문제가 있지않나 봅니다. :)

  4. 에휴 2008.06.12 01: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렇게 맨날 자위하다가, 세계 시장의 과반수를 가지고 있던 우리나라 업체들이였는데.. 지금은 애플 혼자 과반수를 가지고 있지요..-_-

  5. 쪼금 2008.06.12 03:0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상하네요. 냅스터, 아이튠즈, 아이팟, 뮤직스토어의 순서로 알고 있는데 아이팟, 냅스터, 아이튠즈(뮤직스토어)로 말씀하시네요. 제가 잘못 알고 있는 건가요? ^^

    • Favicon of https://cusee.net BlogIcon 까칠한 킬크 2008.06.12 08: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님말씀이 맞습니다.
      1999년 냅스터, 2001년 1월에 iTunes가 발표되었고, iPod은 2001년 10월에 발표되었습니다. 그 후 2003년 4월에 iTunes Music Store가 런칭되었습니다. 초기 iTunes는 미디어 플레이어에 CD 버닝 소프트웨어였다는 것은 알고 계시죠? iTMS로 본격 iPod과 호흡을 맞추기 시작했습니다.
      제가 알기로는 iPod은 2001년 초에 개발에 착수했고, 비슷한 시기에 냅스터 서비스가 중단되고 다음해인 2002년 완전 파산합니다. 그래서 대안 서비스로 iTMS를 오픈할 계획을 세운 것으로 압니다. 냅스터사태라는 말이 서비스 폐쇄를 이야기 한 것이었습니다. 분명 이들 서로간에 영향을 준것이 맞다고 분석가들이 이야기하더군요.

  6. 하이스 2008.06.12 09:1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다른 블로그에도 덧글단 내용인데요.
    아이팟의 강점은 UI뿐만 아니라 아이튠즈의 화일접근 구조와 다른 맥 제품과의 연동성이라고 생각합니다.
    화일/폴더의 구조가 아닌 음악가/음반의 구조는 처음에 참 접근하기 힘들었고 늘 음악"화일"을 관리하던 버릇을 버리기도 좀 찝찝했는데, 아이튠즈로 관리하기 시작하면서 하드드라이브의 화일/폴더에 대해 거의 잊어버리고 편하게 사용하고 있습니다. 물론 어느 방식이 옳다-는 도덕적인 판단은 아니지만 몇십기가씩 되는 화일들을 관리하는 건 컴퓨터가 할 일이지 인간이 할 일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또 아이튠즈-아이팟을 이용하면서 음악화일을 재생한다는 느낌보단 "음악을 듣는다."라는 원초적인 관념에 잘 접근했구나-라는 생각이 들더군요.

    애플의 음악제품 발표회에서 늘 음악인이 마지막을 장식하는 이유도 이런 사고방식(물론 애플역시 소비자 돈을 진짜 쪽쪽 빨아먹는 기업입니다만.)에 입각해서 제품을 만들고 있다는 게 제 결론입니다. 그런 반면 아이리버나 삼성, 코원의 경우엔 전자기기/mp3플레이어라는 기술적인 카테고리에서 벗어나지 못했다는 게 다른 저가 mp3와 차이점을 못만들어 낸 이유라고 생각합니다. (개인적으로 음질이 어떻고 SRS가 어떻고... 그런 거 사실 음악하고 녹음하고 프로듀싱하는 입장에서는 최종 믹싱된 그 상태를 즐겨주길 원하거든요. 어떻게 보면 그냥 미원만 계속뿌린다는 느낌이 들었어요.)

    게다가 마케팅 측면에서 아이팟은 확실히 아이콘으로 자리 잡았을 뿐더러...(유튜브에서 아이팟이라고 쳐보시면 얼마나 수많은 사람들이 그 이미지에 열광하는 지 보게 됩니다.) 사용자들로 하여금 무언의 유대감을 느끼게 해주죠.

  7. Favicon of http://blog.ebuzz.co.kr BlogIcon buzz 2008.06.12 09:4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킬크님의 해당 포스트가 6/12일 버즈블로그 메인 탑 헤드라인으로 링크되었습니다.

  8. 2008.06.12 10:2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리나라는 SK와 KTF의 횡포 LGT도 하긴 하겠지만 이래서 발전이 안된다 폰의 스펙을 제한해서 안맞추면 안팔아준다고

  9. Favicon of http://podcast.co.kr BlogIcon naruter 2008.06.13 16:3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말씀하신 것처럼 유통 시스템을 심플하게 한 것에서 아이팟, 아이튠즈 모델을 보고 있습니다. 잘 지내시죠^^~~

  10. 엘렉산더 카렐린 2008.06.13 22:0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뭐 눈엔 뭐만 보인다고 ㅋㅋ *^^*
    대기업에서 라이센스를 포함한 비용만으로도
    연간 몇백억을 때려박으면서 고민하는 웹브라우저인데,
    아이폰용 사파리는 (단말기제조업자 입장서 봐도) 브라우저만으로도 너무 강력했던 디바이스라고 생각합니다.

    인싸이트풀한 글 잘 읽고 항상 여러모로 감사드립니다.

    처음으로 인사드립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