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lcomm이 자사의 모바일 TV 기술인 MediaFLO의 철수를 시사하는 듯한 자세를 보인지 이틀만에 미국 모바일 DTV[각주:1] 비즈니스를 준비하는 OMVC에서 시범서비스 결과를 내놨다.

2009/04/20 - 미국 무료 모바일 TV 서비스 런칭 카운트 다운

모바일 TV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결성된 미국 30개 방송사 연합체인 OMVC는 지난 5월부터 워싱턴에서 일반시민 테스터 150명을 선발하여 지역 9개 방송사의 23개 채널을 ATSC-M/H 방식으로 수신하여 이들의 시청소비 패턴을 조사했다.

ATSC-M/H 수신 단말기, 삼성전자 Moment


방송수신에 사용된 단말기는 삼성전자의 Moment로 OMVC 소속 방송사들이 송출하는 ATSC-M/H방식의 모바일 DTV 신호를 수신할 수 있는 것이었다. 이 단말기는 특별히 ATSC-M/H 수신을 위해 삼성전자에서 만든 것으로 추측된다. 따라서 기존 Moment 제품과는 다를 것으로 추정된다.

또한 6월말에는 추가로 200명을 선발하여 ATSC-M/H 방송수신이 가능한 프로토타입의 Dell Inspiron Mini 10 넷북을 제공하여 테스트에 동참시켰다. 다시 최근엔 LG전자가 개발한 가정용 DTV/DVD 플레이어 제품을 이용한 테스트 그룹도 운영중에 있는데, 주방용과 차량 뒷자석(Backseat)용 제품이라고 한다.

OMVC는 약 5개월동안 이들 시범테스트 참가자들을 통해 얻은 결과를 7일 목요일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린 CTIA Enterprise & Applications Show를 통해 발표했다. 시범 서비스 참가자들의 시청 패턴과 향후 모바일 TV 서비스의 방향에 참고가 될만한 내용들이 발표되었다.

가장 인기있는 방송 콘텐츠는 지역뉴스
시범기간 동안 가장 인기있는 모바일 DTV 방송 콘텐츠는 지역뉴스였다. 방송콘텐츠는 현재 DTV를 통해 제공되는 대부분의 방송이 송출되었지만 모바일 DTV 서비스에서는 지역뉴스가 가장 많이 시청된 것으로 나타났다.

9월 중순까지 Moment 단말기 사용자들은 약 2,900개의 방송프로그램을 시청했는데, 가장 자주 보고 유용했던 콘텐츠로 지역뉴스를 꼽았다. 뉴스를 보기위해 모바일 DTV를 사용했고 전보다 시청시간이 늘었다고 한다.

때와 장소의 제약이 없는 편리함
모바일 DTV는 여러 곳에서 유용하게 활용되었다고 하는데, 집에 돌아서도 가정용 TV 외에 방이나 개인적인 공간에서 원하는 채널을 보거나, 대중교통 환승시, 점심시간, 병원 대기시간, 쇼핑 등 약간의 시간이 날 때마다 모바일 DTV를 활용할 수 있어 편리했다고 한다.

이러한 시청행태는 우리나라의 경우를 생각해보면 이해가 빠르다. DMB 시청의 경우에도 방송수신이 가능한 지하철에서 보는 시간이 많고, 약속장소에서 기다리거나 잠시 잠시 틈이 날 때 DMB가 활용되는 것이 일반적인데, 미국도 우리의 경우와 다르지 않게 나타났다.

비상사태나 속보에 유리한 모바일 DTV
갑작스런 기상속보나 긴급뉴스 등 긴급사태 발생시 모바일 DTV의 활용도가 높았다고 답변했다. 가지고 다니는 공중파 단말기가 있기 때문에 사회적인 이슈가 발생했을 때 이를 즉각적으로 방송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는 점을 모바일 DTV의 큰 장점으로 꼽았다.

모바일 TV 서비스는 재난구호나 긴급사태 전파용으로 훌륭하게 사용될 수 있다는 점이 증명된 셈인데, 우리나라의 경우 DMB 채널을 통한 수도권의 교통상황 실시간 방송 등의 예를 비교하면 좋겠다. 

다만 미국의 경우 우리와 달리 다양한 채널의 방송이 있어, 24시간 뉴스만을 전문적으로 제공하는 방송사들이 언제 어디서나 생생한 뉴스를 전달하고 있다. 채널이 다양화된다면 정보나 뉴스채널로서 모바일 TV는 충분한 가치를 가질 것이다.

OMVC의 보도자료를 통해 이런 내용이 공개되었는데, 사실 모바일 DTV를 활성화시키려는 단체가 내놓은 자료여서 희망적인 시장상황만 묘사한 것이 아닌가 생각된다.

모바일 TV의 경쟁, 스마트폰과 Tablet PC

모바일 TV의 가장 큰 경쟁은 스마트폰이나 Tablet PC같은 기기들이다. 몇 년 사이에 크게 부각된 이들 이동통신 서비스 단말기들은 실시간 뉴스나 각종 정보를 인터랙티브하게 주고받을 수 있어서, 일반적으로 단방향으로 제공하는 방송서비스와 비교된다. 휴대폰의 이동통신망을 연결하여 리턴패스를 구현하기도 하지만 일반적인 모바일 TV 방송은 멀티캐스팅이 아닌 브로드캐스팅[각주:2]이다.

물론 모바일 TV 서비스가 이들과 달리 장점도 가지고 있다. 우선 시청자는 무료로 방송을 수신할 수 있다는 것이 이동통신 서비스와 다른 점이며, 배터리 소모도 방송수신이 이동통신 서비스에 비해 뛰어나다. 두 서비스는 하나의 단말기에서 동시 제공도 가능하다. 우리나라에서 판매되는 DMB 수신 스마트폰이 그 예가 될 수 있다. 

이동통신망을 이용한 IPTV 방식의 방송수신은 비용이나 수신효율면에서 모바일 TV 서비스에는 떨어진다고 볼 수 있다. 이동통신망을 통한 서비스는 방송에 비해 통신 기능이 강조되기에 다양한 활용법면에서는 앞서지만, 굳이 양방향통신이 필요없는 뉴스나 드라마, 쇼, 날씨나 교통 정보 같은 것은 모바일 TV가 더 나을 수 있다. 또한 IPTV와 비교하긴 힘들지만 양방향 서비스도 기술적으로 가능하다.

더군다나 스마트폰의 무제한 데이터 요금제를 점차 철회하는 미국 이통사의 분위기를 생각한다면 미국의 모바일 DTV 시장은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

뜨는 ATSC-M/H, 지는 MediaFLO

Qualcomm이 모바일 TV 기술 시장에서 발을 떼려는 모습을 보이고 있는 반면, OMVC는 무료 서비스를 기반으로 한 모바일 TV 시장을 본격적으로 개척하려는 입장이다.

2010/10/06 - MediaFLO(모바일 TV) 기술은 저무는가

유럽의 DVB-H나 미국의 MediaFLO는 유료기반으로 시작한 모바일 TV 표준 기술이다. 월정액 사용료를 받고, 별도 주파수 채널을 통해 제공하는 방송 기술인데, 우리나라의 T-DMB와 일본의 ISDB-T는 무료를 기반으로 제공하고 있다.

유료와 무료의 차이지만 현재 시장상황은 무료서비스의 승리로 굳어져 가고 있다. DVB-H는 무료인 유럽의 DTV 기술인 DVB-T Mobile로 대체되어 가는 분위기이고, MediaFLO는 시장에서 힘을 잃어 퇴출되는 분위기인데, 이런 배경에는 ATSC-M/H의 영향이 크다고 할 수 있다.


미국의 ATSC-M/H는 우리나라의 삼성전자와 LG전자가 주도한 기술이어서 흥행여부에 따라 이들에게 보상이 돌아갈 것으로 보인다. 이번 시범 서비스에서도 두 회사의 제품이 주도적으로 사용되었으며, 조만간 관련 제품들이 미국시장에서 판매될 것으로 알려져 있다.

모바일 TV 분야에서 T-DMB를 통해 쌓은 노하우가 많은 우리나라 기업들의 진출에도 청신호가 켜졌다. 스마트폰이나 피처폰에 ATSC-M/H 수신기를 넣어 판매하는데 삼성과 LG가 유리해졌고, LG전자의 경우 DVD 플레이어에 수신기능을 넣은 제품(249 달러)이 곧 나올 것이라고 한다.

휴대폰, USB 동글 제품, 주방용 TV, 차량용 엔터테인먼트 시스템, 수신기 내장 넷북, 전용 단말기, 멀티미디어 기기 등에 ATSC-M/H 수신 기능이 추가될 것이다. 우리나라의 DMB 수신 단말기를 보면 미국 시장의 미래가 보인다.

국내 업체 Valups가 만든 ATSC-M/H 수신기 Tivit


이미 올해 CES에서는 국내 중소 모바일 TV 단말기 제조사가 Wi-Fi 방식으로 모바일 TV를 수신할 수 있는 기기도 내놓았고, 미국 기업들에게 많은 관심을 받기도 했다. iPhone이나 Android폰에서도 ATSC-M/H 방송 수신이 가능한 솔루션이다.

OMVC는 이번 시범서비스 결과를 토대로 미국내 ATSC-M/H 서비스 확산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이미 워싱턴 지역뿐만 아니라 뉴욕, 디트로이트, 필라델피아, 노스캐롤라이나의 샬럿과 롤리, 아틀란타, 올란도, 시카고, 오스틴, 콜롬부스 오마하, LA, 산호세, 프레스노 등은 방송을 하고 있다.

우리의 T-DMB와 달리 ATSC-M/H는 별도 주파수가 아닌 디지털 공중파 방송 신호와 함께 나가기 때문에 주파수 확보가 필요없는 장점이 있다. 아날로그에서 디지털방송으로의 전환을 고려하는 국가들은 미국 ATSC-M/H의 사례를 눈여겨 지켜볼 것 같다.

미국은 TV의 천국이다. 미국인들의 TV 시청이 얼마나 일상화되어 있는지는 설명하지 않아도 될만큼 유명하다. 디지털 전환으로 더욱 깨끗한 영상과 오디오를 통해 TV 프로그램을 즐기고 있는데, 모바일 TV의 성장 가능성 역시 높다.

다만 광고를 기반으로 한 무료 서비스 모델이 모바일 TV에서도 성공할 수 있을지는 여전히 의문으로 남아있다. 방송사 지상파 TV의 확장 서비스로 접근하기 때문에 사업성에 대한 고민은 줄지만, 방송 광고 시장에 의해 수익이 결정되기 때문에 공중파 방송 비즈니스와 운명을 같이한다.

미국은 모바일 TV 서비스로 DVB-H 도입을 고민했었고, 다시 MediaFLO에 희망을 걸었다가 최종적으로 ATSC-M/H로 넘어가고 있다. 방송사연합인 OMVC의 주도하에 ATSC-M/H는 거대시장인 미국의 모바일 TV 표준으로 자리잡았다.

* 참고 : OMVC Mobile TV Use Case V2.1 (자료에 대한 모든 저작권은 OMVC에 있습니다)

 
  1. 모바일 TV는 별도 주파수를 배정받아 제공하는 방식이라면, 모바일 DTV는 기존 DTV 신호의 확장을 통한 모바일 서비스라는 구분이 가능하다. [본문으로]
  2. ATSC-M/H나 T-DMB도 BIFS 같은 방식으로 양방향 서비스가 가능하다. [본문으로]
Posted by 까칠한 킬크

댓글을 달아 주세요